최종편집
2019-08-18 오전 9:3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4-17 오전 9:46:28 입력 뉴스 > 시사&칼럼

[기고] “우리 모두가 보호해야 할 난도 괭이갈매기”



                                       태안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윤승원

 

서해안 대표 괭이갈매기 번식지인 알섬또는 갈매기섬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태안군 근흥면에 위치한 난도라는 섬이 있다.

 

▲ 괭이갈매기

 

난도는 약 47면적의 삼각형 모양으로, 섬 가장자리가 50~70m 높이의 수직 암벽으로 되어있다. 정상에는 다양한 식물과 관목이 군락을 이루어 서식하며, 지난 1982년 천연기념물 제334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난도의 괭이갈매기는 몸길이 46cm 가량의 중형 갈매기로, 울음소리가 고양이 소리와 비슷하다 하여 이름 지어졌다. 머리와 배는 흰색, 날개와 등은 잿빛을 띠고 꽁지깃 끝에 검은 띠가 있어 다른 갈매기류와는 확연히 구분된다. 4월 하순부터 6월까지의 번식기간 동안 매년 15천여 마리의 괭이갈매기가 산란을 위해 천적의 접근이 어려운 난도를 찾아 보통 4~5개의 알을 낳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난도의 생태적 가치를 고려하고 괭이갈매기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13무인도서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난도를 절대보전 무인도서로 지정, 관리하고 일정한 행위와 출입제한을 하고 있다.

 

현행법상 누구든지 특정도서 안에서 가축의 방목, 야생동물의 포획·살생 또는 그 알의 채취, 야생식물의 채취 등을 어길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난도

 

해양경찰은 매년 이맘때면 괭이갈매기 알이 남자에겐 정력에 좋고, 여자는 피부미용에 좋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불법으로 알을 채집하는 일이 종종 발생해 단속활동을 펼치고 있다.

 

난도와 같은 무인도서들은 앞으로도 보존할 필요가 있고, 전국 각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괭이갈매기 라도 사람들의 무분별한 탐욕으로부터 보호해야 할 생태계의 한 식구로 봐야겠습니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29,882,088
  어제 : 53,609
  오늘 : 34,251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787-8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