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23 오전 9:1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3-13 오전 8:08:52 입력 뉴스 > 종합뉴스

밀원수 늘려 양봉·산림 소득 높인다
2022년까지 280억 투입, 헛개나무 등 밀원수단지 3179㏊ 조성



 

충남도가 양봉산업 활성화와 산림 자원화를 위해 꿀벌에게 먹이를 제공하는 밀원수를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확대·조성키로 했다.

 

오는 2022년까지 280억 원을 투입, 지역 특색 및 조림사업 여건에 따라 헛개나무와 옻나무, 백합나무 등 밀원수단지 3179를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밀원수단지 조성은 국내 벌꿀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아까시나무의 개체수 감소와 개화 기간 단축 등 밀원부족 현상이 발생하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올해 보령시 성주면에 위치한 도유림에 아까시나무와 헛개나무, 옻나무 등 35를 식재, 대규모 시범단지를 조성하고, 신규시책으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200ha씩 도와 시·군 공유림을 중심으로 시범단지를 확대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 생활권 주변 도시 숲과 가로 숲에는 회화나무와 쉬나무, 산수유나무 등 밀원수단지를 매년 10씩 조성, 연중 벌꿀 생산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 밀원 자원 보호를 위해 숲 가꾸기나 벌채 작업 시 아까시와 벚나무류, 싸리나무류, 때죽나무 등 밀원 식물을 반드시 남기도록 할 방침이다.

 

밀원수단지가 확대 조성되면 벌꿀 생산 비용이 낮아지고, 고정 양봉이 가능해 농가 소득 향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밀원수단지 조성에서는 산주에게 소득이 되고, 꿀 성분이 우수한 헛개나무와 옻나무, 백합나무 등으로 채밀수종 다양화를 꾀했다라며 이는 기존 아까시꿀 이외 여러 품질의 기능성 벌꿀 생산 기반 조성의 의미도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한 산림 자원화와 양봉 산업 발전을 위한 밀원수단지를 지속적으로 조성, 산림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에는 2016년 기준 2201개 양봉 농가가 235000군을 사육 중으로, 점차 전업화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밀원 부족으로 30% 이상이 타 지역으로 이동 양봉을 하고 있다.

 

도내 밀원수종인 아까시나무는 수령이 대부분 50년을 넘긴 데다, 산주들이 산을 망치는 수종으로 잘못 알고 있어 조림을 꺼리는 상황으로 도에서 추진하는 밀원수 식재는 양봉산업 발전과 가치 있는 목재생산에도 크게 이바지 할 전망이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22,683,291
  어제 : 33,309
  오늘 : 37,007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8787-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가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