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1-16 오후 7: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8-11-07 오전 8:25:13 입력 뉴스 > 서산뉴스

정의당, 중학교 입학전형 제출 요구 서류 인권 침해
주민등록상 부모와 동거하지 않는 경우, 사유서 제출 요구 부당해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위원장 조정상)6일 논평을 내고 중학교 입학전형 과정에서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부모와 주소를 같이 하지 않는 경우, 사유서와 함께 증빙 서류를 제출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인권 침해 요소가 있어 개선해야 함을 주장하였다.

 

2019학년도부터는 서산시 중학교 입학전형에서 서산학군(서산중, 서령중, 서산여중, 서산부춘중, 서산석림중)의 경우 근거리 배정 방식으로 전형이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일부 학생의 경우 실제로 거주하지 않음에도 주소지를 특정 학교 입학에 유리한 곳으로 이전해 놓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에 서산교육지원청은 위장전입 학생을 선별해내기 위해 해당 학군 초등학교 6학년 전체를 대상으로 주민등록 등본 제출을 요구하였고, 이 중 부모와 주소지가 다른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장, 사업, 이혼, 사별, 주택, 기타의 사유서를 제출하고 증빙서류를 요구하였다.

 

이에 정의당은 한부모나 조부모 가정이라 하더라도 실제로 거주하는 학생은 위장전입이 아니라며, 사유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수치심은 오로지 학생의 몫이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위장전입을 한 학생의 경우 사유서에 위장전입이라고 밝힐리 만무하다며, 그 실효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였다.

 

정의당은 과거 주소 이전 경력이 나오는 주민등록을 가지고 서류를 검토하고, 담임의 의견을 청취한 후 그래도 사유가 불분명한 경우 학부모에게 사유를 청취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 조정상 위원장은 형식과 절차에 매몰되어 학생의 인권을 침해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인권을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17,714,956
  어제 : 31,112
  오늘 : 38,647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8787-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가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