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1-19 오후 4:0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8-10-27 오전 8:09:27 입력 뉴스 > 종합뉴스

서산시 ‘중증장애인 쉼터 마련 공약’ 이상 무?, 이경화 의원 날카로운 시정질문
'중증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가 공식 명칭



맹정호 시장의 제10대 서산시장 당선인 선거공약이었던 중증장애인 쉼터 마련중증장애인 자립생활지원센터 및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마련으로 명칭을 변경, 공약대로 조성될 계획이다.

 

26, 이경화의원은 시정질문보충질문에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중증장애인 쉼터공약이 장애인 가족지원센터로 변경된 것 인가?’에 대해 질의했다.

 

▲  '중증장애인 쉼터'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서산해밀장애인자립생활센터 ' 회원들이 불편한 몸을 이끌고 시청 앞 1인 시위를 이어왔다. (사진출처: 서산해밀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정연희 사무국장 페북)

 

지난 22일 서산시청 앞에는 중증장애인 쉼터 공약변경 웬말입니까?’, ‘애완견 쉼터에 국비, 도비 지원하고 중증장애인 쉼터는 나 몰라라’, ‘서산시는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센터 조례 이행하라!’1인 피켓시위가 있었다.

 

요는, 맹정호 시장의 선거공약이었던 중증장애인 쉼터 조성장애인 가족지원센터 건립으로 변경된 것에 대해 의문을 품은 <해밀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센터> 회원들이 돌아가며 1인 시위를 벌였던 것.

 

당사자인 중증장애인과 일말의 협의도 없이 중증장애인을 위한 공약이 변경될 수 있는가는 이들은 시장의 후보시설 공약이 이렇게 허무하게 변경될 수는 없다. 중증장애인들은 장애인편의시설 부족 및 미비로 참정권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었으나 '중증장애인 쉼터' 공약이 눈에 띄었던 6.13 지방선거에는 <해밀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라는 곳에서 투표소의 편의시설 모니터링의 필요성과 더불어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참정권을 행사해야겠다는 목표아래 불편한 이동 및 환경에도 불구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선거에 참여하여 모두 투표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시장님이 취임하고 약속은 달라졌다며 당초 공약이었던 중증장애인 쉼터장애인가족지원센터로 변경된 것에 중증장애인을 위한 쉼터는 물거품이 된 것인가라며 서산시를 규탄했다.

 

이에 서산시는 당초 중증장애인 쉼터 마련이라는 선거공약이 중증장애인 쉼터 및 가족지원센터 마련으로 명칭이 변경되었으나 이후 행정 착오장애인 가족지원센터 마련으로 되어 중증장애인 쉼터가 누락되었다고 답했다.

 

# ‘중증장애인 쉼터에서 장애인 가족지원센터로 공약이 변경됐다?

행정착오로 인한 누락, 죄송하다

 

공약 변경 경과는 다음과 같다.

 

중증장애인 쉼터 마련’(613. 10대 서산시장 당선인 선거공약) 중증장애인 쉼터 및 가족지원센터 마련’(625. 시민의 서산 준비기획단의 권고 / 718일 사전토론회 및 725일 공약실천계획 보고회)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마련’(중증장애인 쉼터 누락)

 

서산시는 공약 확정 과정에서 행정 착오중증장애인 쉼터 마련이 공약에서 제외되었으나, 현재 담당부서에서는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지원센터 및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조속히 공약심의위원회 의결을 통해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지원센터 및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및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마련으로 공약을 바로 잡음으로써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 하겠다고 밝혔다.

 

#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지원센터 : 중증장애인 쉼터의 공식 명칭

 

서산시는 향후 “1단계로 현재 사용중인 공간을 쉼터로 활용될 수 있도록 2019년 중 운영비를 편성할 것이며”, “2단계로 국비 등을 지원받아 중증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가 개소되도록 하겠다라며 “'중증장애인 쉼터'의 공식 명칭이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지원센터'이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화 의원은 행정착오가 단순 실수일 수 있다. 그러나 단순 실수라고 하기엔 몸이 불편하신 분들이 추운 날씨에 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시는 등 단순한 내용이 아니었지 않는가고 질타, 명확한 우려 해소와 확실한 실행을 주문했다.

 

▲ 제8대 서산시의회 초선의원으로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경화의원은

의원이 되기 전과 후가 사뭇 다르다라며 소외되고 불편했던 것들에 자꾸 눈길이 가고 마음이 머문다. 시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배우고 있다. 시민의 대변인으로 손색이 없도록 다듬어 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장애인 편의시설 확충 방안,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 증차 및 운영시간 확대도 필요.

반복되는 검토와 실행 지연의 딜레마에서 벗어나 실행’, ‘실천이 필요한 때

 

장애인 편의시설 전수조사 실시 결과보고서에 따른 편의 시설 확충 방안에 대해 질의한 이 의원은 서산시 장애인 인구는 9,789명으로 등록되어 있다. 비 등록 장애인도 상당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라며 장애인 편의시설 확충내지 사후조치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공공기관편의시설 구축사업 계획이 무엇이고 어떻게 실시되는지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대해 조사결과 설치가 미흡한 시설물에 대해선 시정 명령 후 미 이행시 이행강제금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통하여 장애인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설치 보완해 나갈 것과 공공기관 편의시설 설치 및 보강에 앞장서 달라

 

작은 건물이더라도 처음 설계시부터 장애인의 의견을 듣고, 준공검사시 장애인이 검사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 ‘서산시 장애인 등의 편의시설 설치 검사에 관한 조례2조에 3항에 의거 지체장애인을 검사원으로 사용해 달라고 구체적인 제안을 덧붙였다.

 

또 장애인 편의 증진과 관련, 중증장애인의 이동수단인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의 증차 및 운영시간 확대에 대해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하며 현재 평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2대가 운영되고 있는 시스템을 장애인들의 요구를 토대로 저녁시간 확대운영으로 변경할 것도 제안했다.

 

적극적으로 검토해보겠다는 서산시의 답변에 언제?”라며 반문한 이 의원은 인근 홍성군을 예로 들며 우선 시범 운영을 제안, 반복되는 검토와 실행 지연의 딜레마에서 벗어나 실행’, ‘실천이 필요한 때임을 날카롭게 꼬집었다.

김경아기자(lawka@naver.com)

       

  의견보기
반복
반복되는 검토와 실행 지연의 딜레마ㅋ 표현 통쾌하네 고치자!서산!즉각시행!장애인은 하루의 고통이 얼마나 큰지아는가 2018-10-27
김후용
서산시장의 공약이 변경 된 것인지 고의 누락 된 것인지는 서산시 장애인 담당 팀장이 제일 잘 알 것이다 서산시는 시정계획 사업에 누락된 중증장애인쉼터 마련을 공식 기재하고 예산 편성하여 공약 사항을 성실히 이해해야 한다 2018-10-27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17,862,826
  어제 : 49,930
  오늘 : 45,052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8787-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가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