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7-23 오전 10:2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8-08-18 오전 9:00:09 입력 뉴스 > 시사&칼럼

[칼럼] 넘치게 사랑하고 부족하게 키워라



박경신(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순천향대 의대 외래 교수)

 

자식의 양육은 자식을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 아니라 부모가 더 나은 사람이 되어 가는 과정이다 모든 부모는 자식을 낳으면 자신보다 나은 사람으로 키워야 하는 의무를 지게 됩니다. 이 의무는 인류 역사를 통해 전해 내려온 가장 오래된 의무입니다.

 

바다로 고기를 잡으러 갈 때는, 한 번 기도하고 전쟁터에 나갈 때에는, 두 번 기도하고 결혼할 때에는 세 번 기도한다는 속담이 있다. 나는 여기에다 덧붙이고 싶은 말이 있다. “반드시 네 번 기도해야 하는 때가 바로 부모가 될 때이다! 좋은 부모가 되는 것이 어렵고 힘들기 때문이다. 과연 부모가 되려고 전쟁터에 나갈 때나 결혼할 때보다 더한 정성으로 준비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름대로 열심히 기도하며 준비한 사람에게도 좋은 부모가 된다는 것은 어렵고 힘든 것이다.

 

결혼 제도는 부부를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식을 양육하기 위한 제도 이다 자식을 잘 키워야 한다 . 집에서 왕자나 공주처럼 키우면, 미안하지만 밖에 나가면 왕따이며 군에 가면 관심 사병된다.

 

부모와 자식은 친구처럼 지내서는 안 된다. 이는 자식과 친밀하게 지내지 마라는 소리가 아니다. 자식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부모는 학교에서 만날 수 있는 그런 친구의 모습이 아니라 통제와 격려 및 조언을 통해 인생의 모델이 되어줄 어른으로서의 그런 모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국 부모들은 그저 자식에게 많은 걸주면 부모의 역할을 다 했다고 생각 한다. 아이를 망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아이가 해달라는 것을 다해주는 것이다. 자신의 위치를 인지하지 못하는 자식에게 맹목적으로 희생하며 돈만을 쏟아 부었을 때 자식은 자신의 현실을 직시 하지 못하면서 아무런 노력 없이도 누군가에게 받는 것을 당연한 것처럼 여기는 무능한 인간으로 성장하게 된다.

 

가정에서 부모의 역할은 자명하다. 사랑으로 자식을 대하되 가르쳐야 한다. 부모가 벌어온 돈의 가치를 가르치고 항상 부모로부터 받는 것에 대해 감사 할 줄 알게 가르쳐야 한다. 세상 모든 일에는 대가가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자신이 노력해야 얻을 수 있음을 인지 시켜야 한다.

 

자신이 가지고 태어난 것들이 당연한 것 들이 아니라 부모의 노력으로 얻은 행운 같은 것이기에 이에 대해서 늘 감사하고 소중하게 여길 줄 알게 가르쳐야 한다. 그렇게 가르친 자녀는 부모를 우습게 여기지 않고 존경 한다. 부모를 우러러보고 존경하며, 부모에게 얻은 것들에 대해 감사 할 줄 안다. 그리고 부모에게 기대기보다는 자신의 힘으로 인생을 헤쳐 나가는 지혜를 가질 것이다.

 

부모가 벌어온 돈으로 누리고 살면서도 고맙다는 소리 한번 제대로 듣지 못하면서 늘 찬밥 신세 당하는 처지인 우리나라 부모들의 모습은 그저 한 개인의 불행만이 아니라 한국이란 나라 전체의 불행으로 이어질 것이다. 예쁜 자식일수록 분별 있게, 넘치게 사랑하고 부족하게 키워라!

서산인터넷뉴스(ssinews@daum.net)

       

  의견보기
응원자
모두 옳으신 말씀입니다. 잘 읽고 많이 늬우치고 갑니다. 2018-08-20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28,393,027
  어제 : 54,849
  오늘 : 16,931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787-8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